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18.12.15(토) 11:08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전남도,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 팔걷고 나섰다

청년 취직·창업 지원하는 '마을로 프로젝트' 출범
500여 청년활동가 마을사업장·공공기관 역량 쌓기

2018. 10.11(목) 16:10

'전남 마을로! 내일로! 청년활동가 발대식'이 김영록 도지사, 이민준 도의회 부의장, 강정희·조옥현 도의원, 청년활동가와 마을사업장 대표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1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렸다.(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11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전남 마을로! 내일로! 청년활동가' 발대식을 갖고,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본격 나섰다.

이날 발대식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이민준 전남도의회 부의장, 강정희·조옥현 도의원, 청년활동가, 마을 사업장 대표, 시·군 관계자 등 900여명이 참석했다.

'전남 청년 마을로·내일로 프로젝트'는 전남에 거주하거나 거주하고 싶은 만 18~39세 청년들이 전남지역 마을사업장과 공공기관에 근무하면서 역량을 키워 기업에 취직하거나 새로운 아이템으로 창업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부터 전남도가 자체 기획해 추진한 이번 사업은 지난 3월 '제1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정책 박람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전문가들의 호평을 받아 행정안전부의 국가사업으로 채택됐다.

전남도는 청년들이 주기적으로 만나 토론하고 아이디어를 나누는 '청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기획과 마케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전문교육체계 및 창업지원 프로그램 등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500명의 마을로 청년활동가 중에는 도내 청년뿐 아니라, 50명의 타 지역 청년들이 포함돼 있으며, 제빵사, 바리스타, 대졸 미 취업자, 실직자, 벤처 창업 경력자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자격증을 가지고도 일자리를 얻지 못하거나, 대학 졸업 후 구직활동을 하는 청년, 현실적 어려움으로 꿈을 이루지 못하다 다시 도전하는 청년들이 이번 '마을로·내일로 프로젝트'에 대거 참여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취임 후 주안점을 둔 것이 일자리를 만드는 일, 특히 청년의 일자리를 만드는 일"이라며 "창의적이고 역량을 갖춘 청년들이 지역에서 일하면서 자신의 목표를 찾고 미래를 설계하는 기회를 갖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환 기자 dbskj@hanmail.net        김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867번길 10-2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4월5일 발행·편집인: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062)432-9448 팩스 : 062)432-9169이메일 : dbskj@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 本社 : [02594]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36(전농동,조이전농프라자 4층)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069 등록일 : 2006.12.13 발행/편집인 : 박근출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