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3.03.24(금) 08:33
논설
시사평론
동아칼럼
기자수첩
포토
사람들
기고
최종호의 세상보기
전체 포토

스마트공장 보급, 양보다 질이다
2023. 01.26(목) 15:59

임채민 기자
전남도가 지역 중소기업 제조혁신을 위해 추진중인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이 별반 효과를 내지 못한 채 흐지부지될 처지에 놓였다. 지난 4년간 1,000억원에 이르는 막대한 사업비가 투입됐지만, 스마트공정 대부분이 ‘기초’ 단계에 머물러 있고, 전문인력도 절대 부족한 실정이다.

전남도는 지난 2019년부터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1,300개사 구축과 전문인력 6,500명 양성을 핵심으로 하는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을 추진 중이다. 도는 계획 수립 첫해인 2019년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모두 815개 기업에 스마트공장을 보급했다. 2019년 128곳을 시작으로 2020년 180곳, 2021년 204곳, 지난해 151곳 등이다. 이와 별도로 중기청은 지난 2014년부터 4년간 도내 152곳에 스마트공장을 보급했다. 이 기간 투자한 사업비만도 1,003억원에 이르고, 기업별 자부담도 268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스마트공장이 보급된 815곳 중 생산 이력 추적관리와 일부 공정 자동화가 이뤄지는 ‘기초’ 단계에 머물러 있는 기업이 687곳(85%)에 달했고, AI 등을 통한 맞춤형 유연 생산이 가능한 고도화 기업은 128곳(15%)에 그쳐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공장 1,300개사 구축이라는 수치에 연연하기에 앞서 중소기업 제조혁신이라는 애초 목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전남의 제조업체 1만7,417곳 중 종사자 10인 이하 기업이 88%로 대부분 영세 사업장이다. 여전히 수작업 라인이 주를 이루는 영세 사업장 입장에서는 인공지능 등이 접목된 스마트공장은 아직 먼 애기다. 초기 자부담 등도 만만치 않은 부담이다.

전남도의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은 열악한 지역 제조업의 회생에 목적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실태조사 등을 통해 업체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관련 정책과 지원체계를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 양보다는 질에 방점을 찍고 전남의 스마트공장이 전국적 성공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다시 돌아봐야 할 때다.
전남매일 정치부 임채민 기자         전남매일 정치부 임채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385-5123이메일 : dbskjtv@kakao.com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