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3.09.25(월) 11:21
논설
시사평론
동아칼럼
기자수첩
포토
사람들
기고
최종호의 세상보기
전체 포토

반복되는 돌봄공백 정책 보완해야
2023. 05.31(수) 08:37

김혜린 기자
“학교 끝나자마자 방과후에 학원까지 다니느라 아이가 힘들어하는걸 알지만 별다른 대안이 없습니다. 최소한 초등학교 2학년까지는 돌봄공백에서 보호돼야 하지 않을까요?”

초등학교 2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A씨는 올해 돌봄교실을 신청했지만 인원 초과로 탈락했다면서 이같이 호소했다.

매년 새학기가 시작되면 어김없이 맞벌이 가정에 ‘돌봄 전쟁’이 시작된다. 자녀의 초등학교 입학을 준비하는 순간부터 학부모들은 아이들의 진학에 대한 기대감보다 돌봄 공백에 대한 불안감과 초조함이 앞선다.

광주지역에서 운영되는 돌봄교실이 인력과 시설 부족으로 인해 넘치는 맞벌이 가정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에 따르면 광주지역은 3월 기준 151개 초등학교에서 300개 돌봄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방과후학교 연계형돌봄 11실까지 포함하면 총 311개 돌봄교실이 운영 중이다.

광주지역은 매년 6,000명이 훌쩍 넘는 학생들이 돌봄교실을 신청하고 있지만 돌봄교실은 이들을 전부 수용하지 못하고 있으며, 일부 학급은 학생이 과밀되기도 한다.

한 학부모는 “돌봄교실 신청자가 넘치는게 하루 이틀이냐”며 “최근 동네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서 신입생 증가를 예측할 수 있었지만 학교는 아무런 대책 없이 돌봄교실을 확대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돌봄교실에 탈락한 학부모들은 어린 자녀를 이른바 ‘학원 뺑뺑이’를 돌리거나 집에 혼자 방치할 수 밖에 없는 가혹한 현실이다.

돌봄교실의 대기 수요가 해소되지 않을 경우 학생들은 저학년부터 사교육에 의존하게 될뿐 아니라 학부모의 경력단절 등 여러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교육부는 초등학생 정규 수업 전후 원하는 시간대에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초등 늘봄학교’를 시범 운영하고 있지만, 광주시교육청은 내부 논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

그러나 매년 460여명의 아이들이 돌봄 공백에 빠져 학원에서 시간을 때우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모든 학생에게 돌봄의 기회를 제공해 맞벌이 가정도 안심할 수 있도록 돌봄정책을 보완해야 한다.
전남매일 사회부 김혜린 기자         전남매일 사회부 김혜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385-5123이메일 : dbskjtv@kakao.com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