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3.01.28(토) 09:58
주간뉴스
영상뉴스
정치
행정
사회
교육
경제
문화,축제
사건사고
기타
전체뉴스

원정싸움 등 ‘맞장카페’ 적발 청소년 ‘1800명’ 탈퇴 조치
2012. 03.20(화) 09:28

광주지방경찰청(청장 치안감 이금형)은 14일 학교폭력을 조장하는 맞짱카페(7개 - ‘싸움’, ‘맞짱’ 검색시 6,000여개 카페․클럽 발견) 등을 전국 최초단속로 단속하고, 회원으로 가입된 초.중고생 1,800명을 탈퇴조치하고, 같은 반 친구들을 폭행하고 하인 부리듯 심부름 시키며 금품갈취하고, 원정 싸움한 청소년 8명을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같은 반 학생들에 대해 집단적으로 따돌림 하는 ‘왕따카페’ 170개를 단속한데 이어, 사이버상에서 학생들에게 원정 길거리 싸움을 주선하거나, 싸우는 방법, 술.담배 뚫는(사는) 방법 등을 알려주며 학교폭력을 조장하는 카페 7개를 폐쇄조치하고, 공갈, 강요 등 혐의사실 확인된 청소년들 8명은 피해회복 및 피해자 처벌불원, 선도프로그램 이수 등을 고려하여 입건 및 선도조건부 훈방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조사 결과, 단속된 카페 등은 맞짱 싸움을 하면서 폭력카페 명을 ‘파이터클럽’, ‘개싸움’, ‘맞짱카페’ 등으로 개설하여 운영되었으며, 카페에 가입된 회원들은 2,483명으로 그 중에서 초등학생 175명(7%), 중․고등학생 1,625명(65%), 나머지 683명(28%)은 부모 명의 또는 성인이 가입한 경우로서, 전체 회원의 72%(1,800명)를 청소년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카페 운영자인 A군(18세, 남), B군(15세, 남)은 K-1, UFC 등 격투경기를 모방하여 돈을 벌 생각으로, “돈 걸고 싸워도 된다 파이터들 신청 바람”이라는 글을 게시하고, 충남 모 중학생 C군(15세, 남), 인천 모 중학생 D군(15세, 남)이 인천에서 원정 싸움을 하도록 교사하고, C군, D군이 2회에 걸쳐 공원에서 상호 폭행 장면을 동영상 촬영하여 싸움 결과를 카페에 공개한 사실도 밝혀냈다.

광경찰관계자는 “K-1, UFC 등을 모방하거나, 일진이 되고자 폭력을 추종하며 학교폭력을 조장하는 ‘맞짱’ 등 파이터클럽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단속하여, 폭력이 없는 학교생활이 이루어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전남] 심형태 기자 sht8980@hanmail.net        [광주,전남] 심형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385-5123이메일 : dbskjtv@kakao.com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