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3.12.07(목) 19:12
논설
시사평론
동아칼럼
기자수첩
포토
사람들
기고
최종호의 세상보기
전체 포토

총선 D-1년 광주·전남
2019. 04.11(목) 08:58

추교등 본부장/편집인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광주·전남은 지난 총선에서 안방을 내준 더불어민주당과 이를 지키려는 민주평화당간 치열한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내년 총선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제도 개편과 이에 따른 선거구 획정, 야권발 정계개편 등과 맞물려 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가 어려운 형국이다.

여야 4당은 지난달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선거제 개편안에 잠정 합의했지만 여야의 대립이 계속되면서 국회 통과가 안갯속이다.

합의안에는 의원정수를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으로 하고, 비례대표 의원은 먼저 전국단위 정당별 득표율을 50% 반영해 정당별로 배분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개편안에 따르면 호남 전체 28석 지역구 중 최대 6~7석이 줄어든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회의원 선거구 인구 상한선인 30만7041명, 하한선 15만3405명을 기계적으로 적용해 선거구를 획정할 경우 광주에서는 동남구을, 서구을, 전남에서는 여수시갑과 을이 각각 인구하한에 미달한다.

해남·완도·진도 선거구도 해체되고 인근 지역구로 분산 편입될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선거구 획정 결과에 따라 입지자들간 이해관계가 갈릴 전망이다.

오랜 안방인 호남에서 지난 20대 총선 결과 옛 국민의당에 참패했던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총선에서 설욕을 벼르고 있다.

당시 광주·전남 18석 가운데 담양·함평·영광·장성 지역구 단 한곳을 얻는 데 그친 민주당은 대선 승리와 국민의당 분열을 틈 타 기필코 설욕한다는 각오다.

하지만, 현재 상황은 녹록치 않다. 집값 상승과 경제난 가중, 각종 정책 실패 등으로 민심이반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어 1년 남은 총선까지 지지율 1위를 고수할지 장담할 수 없는 형국이다.

국회의원 2석과 기초의원 3석을 놓고 치러진 지난 4·3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은 단 한 곳도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경남 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는 단일화를 통해 정의당에게 후보를 양보하고도 자유한국당에게 504표 차이의 진땀승을 거뒀다.

특히 전북 전주시 라선거구 기초의원 선거에서는 민주평화당 후보에게 13.51%포인트 차이로 지면서 체면을 구겼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도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고민거리다.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전국 성인 1003명에게 조사해 5일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부정 평가자는 49%로 취임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표본오차 ±3.1%p, 95% 신뢰수준, 응답률 15%)

국정수행 지지율은 41%로, 2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지지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7%, 무당층 25%, 자유한국당 23%, 정의당 9%,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 1% 순이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호남을 싹쓸이 하다시피 한 옛 국민의당은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으로 분당 이후 지역에서 존재감을 잃고 있다.

텃밭으로 여겼던 호남에서조차 지지율 4위로 밀려나면서 존립을 고민해야 할 처지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5일 조사해 8일 발표한 정당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이 38.9%, 자유한국당 31.2%, 정의당 7.2%, 바른미래당 5.3%, 민주평화당 2.6%, 기타 정당 1.7%, 무당층 13.1%를 기록했다.

특히 광주와 전남, 전북만을 대상으로 한 정당 지지도에서도 평화당은 6.1%를 기록, 민주당(54.1%), 자유한국당(14.1%), 정의당(10.3%)에도 뒤쳐졌다.

바른미래당도 4.3%를 나타내며 어깨를 나란히 해 최대 지지기반이란 표현이 무색할 정도다.

상황이 이런데도 평화당은 내년 총선을 위한 세불리기를 놓고 내부분열만 키우고 있다.

4·3보궐선거로 1석이 늘어난 정의당과 다시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나섰지만 정동영 대표와 원외 위원장의 찬성파, 박지원·최경환 등 광주·전남 의원의 반대파로 의견이 갈리면서 갈등의 골만 깊어지고 있다.

찬성파는 개혁입법 처리 촉구 등 20대 국회 막바지 여야 논의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서는 공동교섭단체 재구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인 반면, 반대파는 내년 총선을 위해 바른미래당 호남출신 의원들과 제3지대에서 통합해 총선을 치러야 한다는 주장이다.

낮은 지지율과 수권정당 이미지 부족, 세대교체 바람 등으로 가뜩이나 총선 승리가 어려운 상황에서 전열 정비도 못하고 허송세월만 한다는 비판이 쏟아진다.

아무튼 이곳 지역민들은 현 정부와 민주당의 실정을 안타까워 하면서도 평화당을 대안 지지세력으로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인 것 같은데 현재의 갈 곳 잃은 지역 민심을 앞으로 1년 동안 어느 정당이 붙잡을 수 있을지 두고 볼 일이다.
추교등 기자 dbskj@hanmail.net        추교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385-5123이메일 : dbskjtv@kakao.com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