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3.02.05(일) 18:28
논설
시사평론
동아칼럼
기자수첩
포토
사람들
기고
최종호의 세상보기
전체 포토

‘차량 꼬리물기' 적극적 단속 필요
2022. 09.28(수) 08:59

김혜린 기자
광주지역 지하철 2호선 공사 구간 등 주요 교차로가 출·퇴근 시간이면 교통지옥이다.

정지 신호에도 앞차를 뒤쫓는 이른바 ‘꼬리물기’ 차량들과 끼어들기 차량들이 뒤섞여 시민들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어서다.

‘꼬리물기’는 신호가 바뀌는 도중 고의적으로 앞차량과 붙어서 통과하거나 녹색 신호를 받고 출발했으나 교통체증 상황을 잘못 판단해 통과하지 못하고 교차로에 정차한 차량을 말한다.

특히 광주 시내 곳곳에는 지하철 2호선 공사자재, 가림막 등이 도로에 놓여 있어 운전자와 보행자의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지만 꼬리물기는 여전히 줄지 않고 있다. 교차로 등에서 앞차에 붙어 무리하게 진입하는 꼬리물기는 가뜩이나 정체가 심한 도로의 혼잡을 가중시킨다. 신호 위반은 물론 교통흐름을 막는 경우가 다반사로 교통상황을 악화시키는 주범이다.

물론 운전자들의 잘못된 운전 습관도 원인이다. 노란색 신호등에 정지 하지 않는 것을 당연시 생각하고 있다. 자신만 ‘편하면 그만’이라는 의식수준의 발로가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경찰은 단속에 소극적이다.

현재 광주지역 설치된 신호 위반 단속카메라로는 꼬리물기를 단속할 수 없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또한 출·퇴근시간대 주요 정체구간 70여 곳에서 교통 정리를 실시하고 있지만 ‘꼬리물기의 경우 현장에서 단속하기 애매하다’는 이유와 민원 등으로 경찰들로서도 단속을 꺼리는 게 보통이다.

반면 전북 전주, 군산 등 타지역은 꼬리물기 운전의 위험을 인지해 특별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무인으로 단속할 수 있는 캠코더를 설치하고 시민들이 직접 CCTV, 블랙박스 등을 통해 직접 신고하도록 홍보하는 등 실효적인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경찰이 단속을 강화할 수 있음에도 안일한 대처로 시민들과 보행자들의 안전을 방치하고 있는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경찰은 시내 교차로 가운데 어느 시간대에 주로 발생하는 지, 이를 어떻게 해소할 것인지 분석과 검토가 요구된다.

타지역의 우수한 사례를 벤치마킹 하는 등 꼬리물기 단속을 강화해 시민들의 교통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전남매일 사회부 김혜린 기자         전남매일 사회부 김혜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385-5123이메일 : dbskjtv@kakao.com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