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3.01.28(토) 09:58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장흥 굴 익는 마을, 겨울을 기다렸다”

겨울철 장흥 최고 별미 굴 구이, 매생이탕 인기
용산면 남포마을, 관산읍 죽청마을 가족 단위 방문 늘어
2022. 11.30(수) 13:58

옷깃을 파고드는 차가운 바람이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의 발길을 주저하게 한다. 큰 맘 먹고 떠나는 겨울 여행, 이왕이면 포근한 날씨에 입맛 돋우는 제철 음식이 있으면 금상첨화다. 추운 겨울, 편안하고 건강한 여행을 기대한다면 봄이 가장 빨리 온다는 정남진 장흥이 제격이다. 날씨가 추워질수록 맛이 깊어지는 굴과 매생이가 있기 때문이다.

장작불에 둘러앉아 먹는 굴 구이
요즘 장흥에 들어서면 상쾌한 편백나무 향 뒤로 굴 구이의 구수한 냄새가 따라온다. 겨울철 장흥의 최고의 별미 중 하나는 굴 구이다. 장흥 사람은 물론, 외지에서도 굴 구이의 맛에 반해 바닷가 구석진 마을까지 방문하는 수고를 아끼지 않는다. 벌겋게 피워 오른 장작불 위에 바다에서 막 건진 굴을 올려놓으면 구수하면서도 향긋한 바다 냄새가 진동한다. 준비된 소도(小刀)로 하얀 속살을 발라 입안에 넣으면 짭조름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이 세상 부러울 것 없다.

장흥에서도 용산면 남포마을과 관산읍 죽청마을이 굴 구이로 유명하다. 마을 앞에서 건져낸 자연산 굴을 직접 구워 먹으니 싱싱함은 두말할 것 없다. 남포마을에서는 활활 타오르는 장작불에 굴을 직화로 구워내 구수함이 두 배다.

관산읍 죽청마을 어귀에 들어서면 굴 구이집 간판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죽청마을에서는 양식 굴을 잘 달궈진 철판위에 구워 먹는다. 자연산 굴에 비해 알이 굵고 가스불을 이용하기 때문에 아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식객들이 많이 찾는다.

바다의 색과 향을 담은 ‘장흥 매생이’
우리나라에서 매생이 양식이 가장 먼저 시작된 곳이 바로 장흥 대덕읍에 위치한 내저마을이다. 매생이는 파도가 잦아지는 굽은 곳, 바닷물과 민물이 섞이는 곳에서 잘 자란다. 항아리 형태의 내저마을 앞바다가 매생이 양식의 최적지로 손꼽히는 이유다. 매생이는 씨를 뿌리지 않으며 바닷가 돌밭에 대나무 발을 깔아놓으면 매생이 종자가 달라붙는다. 종자가 달라붙은 대나무 발을 바다로 옮겨 넓게 펼쳐두면 겨우내 매생이가 술술 자라난다. 겨울의 내저마을은 매생이가 주인공이다.

실보다 여리고 가는 매생이는 국을 끓이면 연하고 부드러우면서 향기로운데, 장흥에서는 국물이 안 보일 정도로 걸쭉하게 끓인다. 매생이국은 뜨거워도 김이 올라오지 않아 처음 맛보는 사람은 무심코 먹다가 입천장이 데기 십상이다. 그래서 장흥에서는 미운 사위가 오면 매생이탕을 내놓는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매생이국은 그 자체로도 훌륭하나 색다른 맛을 위해 굴이나 떡국 떡을 함께 넣어 먹기도 하는데 감칠맛은 물론 식감까지 잡은 영양만점 겨울철 별미이다.

겨울철 장흥 바다는 키조개, 바지락, 낙지, 꼬시래기, 미역 등 풍성한 먹거리를 내놓는다. 청정 자연에서 나는 건강한 음식은 사람의 몸을 치유하고, 넉넉함을 자랑하는 시골 인심은 사람의 마음을 치유한다. 성큼 다가온 겨울, 어머니 품 장흥에서 가족과 함께 겨울 미식여행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남부권 강형인 기자 dbskj@hanmail.net        남부권 강형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385-5123이메일 : dbskjtv@kakao.com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