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균 후보‥‘공직선거법 위반’ 철저 조사 촉구
2012. 04.05(목) 14:31

"임내현 후보측의 제3자 기부행위 의혹 등에 대해 선관위의 처리과정을 지켜볼 것이다"

김재균(무소속) 광주 북구을 후보는 5일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임 후보 측 60여 명이 만찬을 벌이고 수백만원의 회식비용을 제공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북구 선관위가 조사에 나섰다"며 “이는 공직선거법 제115조 제3자의 기부행위 제한에 저촉되는 명백한 범법행위”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또 "선관위의 조사가 진행되자 임 후보측은 두 종류의 가짜 영수증을 만들어 또다른 불법을 저질렀다"며 "누구보다 법을 잘 아는 검사 출신 변호사가 대규모 만찬자리에 시종일관 함께 했는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한편 임 후보는 이 같은 의혹제기에 대해 “제3자가 식대를 지불하지 않고 각 개인이 처리한 사안”이라며 “근거 없는 유언비어로 흑색비방을 일삼는다면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법적·행정적 모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광주,전남] 심형태 기자 sht8980@hanmail.net        [광주,전남] 심형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DBS 광주동아방송 홈페이지(http://www.dbskjtv.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dbskj@hanmail.net